도시재생 지역에 IoT 등 4차 산업 기술 적용, 한국판 디지털뉴딜의 '효시'
상태바
도시재생 지역에 IoT 등 4차 산업 기술 적용, 한국판 디지털뉴딜의 '효시'
  • 이혜경 기자
  • 승인 2020.05.21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공모한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에 인천시 '고려충절의 역사를 간직한 남산마을 도시재생사업'과, 경남 남해군 '보물섬 남해 오시다' 등이 최종 선정됐다.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는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 사업대상 지역 16곳을 선정했다고 5월 19일 밝혔다. 올해부터 시행되는 신규 사업인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 지원사업은 도시재생뉴딜사업지역의 정주여건과 주민 편의를 증진하기 위해 주민체감도가 높고, 상용화가 쉬운 스마트 기술을 적용해 인프라 부족을 해결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이다.

지원사업은 도시재생뉴딜사업지로 선정돼 주민생활과 밀접한 지역 4대 분야(안전·소방, 교통, 에너지·환경, 생활·복지) 현안 해결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원격 등에 대한 스마트기술 도입의 필요성이 절실히 요구되어지고 있는 시점에서, 한국판 디지털뉴딜의 효시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사업 대상지 중 강화군은 남산리에 추진 중인 '고려충절의 역사를 간직한 남산마을' 도시재생뉴딜사업에 스마트 가로등, 스마트미디어폴, 스마트 급수시스템, 스마트 안심복지 서비스를 접목해 지역주민의 정주여건 개선 등 지역 내 현안을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스마트 가로등의 경우 사물인터넷(IoT) 기술 기반으로 사람·사물의 움직임과 시간대별 주변의 밝기, 통행량을 감지해 자동 또는 원경으로 가로등의 밝기와 동작 제어가 가능하다.

경상남도 남해군의 '보물섬 남해 오시다'의 '생활밀착형 도시재생 스마트기술지원사업'에는 관광친화 도시의 랜드마크를 부각시키고, 찾아오는 관광객은 물론 지역 주민들의 주차난을 해소코자 대형 VMS(도로전광판)와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과 연계한 시스템을 통해 보다 쉽고 편리한 이지파킹(Easy Parking)을 제공하게 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도시재생 사업지역에 주민체감도가 높은 스마트솔루션을 접목함으로써 지역 내 문제해결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선정 이후에도 지자체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한건축사협회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