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건축물 해체공사 8월부터 사전 심의
상태바
포항시, 건축물 해체공사 8월부터 사전 심의
  • 노윤주 기자
  • 승인 2022.07.29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포항시는 다음 달 4일부터 건축물 해체공사 사전 심의제를 시행한다. 건축물 해제 모습.

경북 포항시는 다음 달 4일부터 건축물 해체공사 시 안전 강화를 위해 허가를 받아야 하는 건축물에 대해 사전 심의한다고 27일 밝혔다. 지난해 6월 광주에서 9명이 사망하고 8명이 중상을 입은 철거건물 붕괴사고와 같은 안전사고를 막기 위한 조치다.

현재 건축물 해체 허가는 건축주가 건축물 철거 전 해체계획서 등을 제출하면 담당 공무원이 검토해 처리한다. 그러나 다음 달부터는 포항시 건축위원회의 전문적인 기술 검토와 심의를 거쳐 해체 허가 여부를 결정한다. 해체계획서도 건축사·기술사 등 관련 전문가가 직접 작성해야 한다.

건축위원회는 심의 시 건축물의 해체 순서와 방법, 장비의 적정 배치 여부와 가시설 설치계획의 적정성 등 해체공사 전반에 관한 기술을 검토한다.

포항시 건축위원회는 해체계획과 관련된 건축계획, 건축구조, 건축시공을 비롯한 관련 분야 대학교수와 건축사, 기술사, 연구원 등을 포함한 건축 관련 전문가 65명으로 구성돼 있다. 

박상구 포항시 건축디자인과장은 "해체 허가 여부를 결정하기 전에 전문가로 구성된 건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해체공사 현장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