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 시립도서관 국제 설계공모...2027년 개관 목표
상태바
서대문 시립도서관 국제 설계공모...2027년 개관 목표
  • 노윤주 기자
  • 승인 2022.07.12 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대문구 북가좌동에 두 번째 시립도서관 조성...2027년 2월 개관예정
12일부터 내달 26일까지 국제설계공모 추진
시립도서관 국제 설계공모 포스터
시립도서관 국제 설계공모 포스터

서울시는 가칭 ‘서울시립도서관(서대문)’ 건립을 위해 12일부터 8월 26일까지 55일 동안 국내외 건축가들의 설계안을 공모한다고 11일 밝혔다.

서울시는 2027년 2월 개관을 목표로 서울시립도서관(서대문) 건립을 추진중이다. 서대문구 북가좌동 3486㎡ 부지에 총사업비 602억원(토지비 포함)을 투입해 연면적 9003㎡ 규모로 건립 추진하고 있다. 사업비 중 300억 원은 MBK파트너스 김병주 회장이 개인 기부했다.

시립도서관(서대문)은 중구 서울도서관에 이어 서울시가 두 번째로 건립하는 시립도서관이다. 시민들을 위한 안락하고 넓은 독서공간을 최대한 확보하고, IT기술을 접목해 시민 편의성을 높이고자 한다. 독서 및 커뮤니티 활동이 가능한 ‘열린 문화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참가등록 업체를 대상으로 15일에 현장설명회를 실시하고 9월 5~6일 양일간 설계안 접수, 이후 기술검토와 두 차례의 작품심사를 거쳐 9월 27일에 최종 당선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국내·외 건축사는 모두 공모에 참여 가능하며 총 3인까지 공동으로 응모할 수 있다. 다만 외국 건축사 자격만 있는 경우는 국내 건축사와 공동으로 참여해야 한다.

심사위원은 총5명으로 나병준 충남도서관 관장, 박열 광운대학교 교수, 이남규 국민대학교 교수, 조항만 서울대학교 교수, 최문규 연세대학교 교수가 참여한다. 예비 심사위원으로 신민재 AnL Stuidio 건축사사무소 대표, 홍지학 충남대학교 교수를 선정했다.

주용태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더 많은 시민들이 ‘책’이 주는 즐거움을 가까이에서 누릴 수 있도록 서대문구에 시립도서관을 새롭게 조성하고자 한다”며 “이번 국제 설계공모에 재능있고 창의적인 건축가들이 많이 참여해 ‘서울시립도서관’이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도서관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