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도시건축학교' 진행... "건축에 관심있는 누구나 오세요"
상태바
서울시 '도시건축학교' 진행... "건축에 관심있는 누구나 오세요"
  • 노윤주 기자
  • 승인 2022.06.30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돈의문박물관마을 내 마을안내소 외벽 전면(8.5m×11m)에 대형 미디어파사드를 조성, 오늘부터 매일 최신 미디어아트 작품을 연중 상설 전시한다고 밝혔다. 작품은 세계적인 미디어티스트 이이남 작가의 신작으로 연중 상영되는 주제작 시화일률(市花一律)은 ‘서울시, 100년의 꽃으로 하나 되다’라는 부제로 꽃으로 피어나는 서울 100년 역사를 화려한 빛과 소리, 음악으로 표현한다
서울시가 돈의문박물관마을 내 마을안내소 외벽 전면(8.5m×11m)에 대형 미디어파사드를 조성, 오늘부터 매일 최신 미디어아트 작품을 연중 상설 전시한다고 밝혔다. 작품은 세계적인 미디어티스트 이이남 작가의 신작으로 연중 상영되는 주제작 시화일률(市花一律)은 ‘서울시, 100년의 꽃으로 하나 되다’라는 부제로 꽃으로 피어나는 서울 100년 역사를 화려한 빛과 소리, 음악으로 표현한다

서울시가 건축가를 꿈꾸는 어린이와 건축에 관심있는 시민을 대상으로 수업을 진행한다.

서울시는 2022년 7~11월까지 돈의문 박물관마을 내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2022 서울시 도시건축학교'를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7일 다음달 수업 신청을 시작으로 매월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을 통해 신청받는다.

올해로 7년째 운영되고 있는 이 수업은 지난해에는 코로나19(COVID-19)로 인해 온라인 수업 형태로 진행됐으나 올해부터는 서울도시건축센터에서 오프라인 형태로 수업이 진행된다. 특히 프로그램의 다양화를 위해 매월 다른 주제로 수업을 구성했으며 참여자가 본인의 취향과 일정에 맞는 수업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기획했다.

프로그램은 어린이 대상과 성인 대상으로 나뉘어서 진행되는데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되는 '어린이 도시건축학교'는 다음달 '길에서 만나는 도시'를 시작으로 '함께하는 마을 만들기', '건축 문화유산여행, '건축마을의 재료양, 구조군', '호기심왕의 지속가능한 건축' 등 11월까지 다섯 가지 주제로 총 30회 운영될 예정이다.

성인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시민 도시건축학교'는 내달 '건축과 도시로 떠나는 여행'을 시작으로 '예술과 동행하는 도시건축', '나의 희망을 담은 집 만들기', '휴식, 쉼, 그리고 사색', '컨셉이 있는 공간 탐험' 등의 주제로 강의형 수업 12강, 참여형 실습 4강 등 총 16회 수업으로 계획될 예정이다. 수업은 매주 수요일 저녁 7시부터 2시간 동안 진행된다.

김동구 서울시 도시공간기획과장은 "올해 도시건축학교는 도시건축이 가지는 사회적 관계, 우리를 둘러싼 환경에 대한 인식을 목표로 주제를 다양하게 구성했다"며 "어린이에게는 도시환경에 대한 공적 가치를 배우는 기회가, 성인은 개인.공동체가 조화를 이루는 삶에 대해 성찰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