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청, 국립디지털문화유산센터 국제설계공모 당선작 발표
상태바
행복청, 국립디지털문화유산센터 국제설계공모 당선작 발표
  • 최다미 기자
  • 승인 2022.01.17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행복청, 국제설계공모 당선작 ‘공간과 미디어 틀’ 발표
- 현대사회 대표 디지털 상징물인 휴대전화를 국민에게 기증받아 건물에 재활용
국립디지털문화유산센터 국제설계공모 당선작(행복청 제공)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은 국립박물관단지내 건립 예정인 ‘국립디지털문화유산센터’의 국제설계공모 당선작으로 ‘공간과 미디어 틀’을 선정했다고 14일(금) 밝혔다.

1월 12일(수)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진행된 국제설계공모 심사는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와 함께 본 심사 전 과정을 유튜브로 생중계하여 심사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강화하였다. 외부 전문가로 구성한 심사위원회는 응모업체의 발표와 질의응답, 심사위원간 토론을 거쳐 심사를 진행하였다.

심사위원간 논의 끝에 ㈜한종률도시건축건축사사무소와 ‘길바트로메 아키텍츠’(스페인)가 공동 출품한 '공간과 미디어 틀'이 당선작으로 선정되었다. 당선작은 휴대전화를 재활용한 입면을 가진 계획안으로 ‘국립디지털문화유산센터’의 상징적인 의미와 운용 등을 창의적으로 표현한 점이 심사위원들의 높은 평을 받았다. 설계자는 국민들이 사용하던 휴대전화를 기증받는 등 대중의 참여를 유도하여 전자기기 폐기물을 줄이고 디지털 기술을 이용한 다양한 외관 구현이 가능할 것이라고 제안하였다.

당선작에게는 설계권이 주어지고, 나머지 4개의 입상작에게는 총 상금 1억 원이 차등 지급된다. 향후 당선작과 입상작은 행복청 누리집과 온라인 전시관 등에 공개 할 예정이다.

행복청 김태백 박물관건립팀장은 ”국제설계공모에 참여한 업체들의 노력에 감사드리며, 심사위원들의 장시간 토론을 통해 우수한 작품을 선정해 주심에 감사드린다.“면서 “앞으로 진행 될 구체화 설계를 통해  2025년 ‘국립디지털문화유산센터’의 준공 일정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